PROGRAM

세션

특별세션2 - 훈민정음의 세계화, 그에 답하다

2021-10-08(금) 10:00 ~ 12:00 / 구름에리조트 천자문마당  Gurume resort

 특별세션 2 : 훈민정음의 세계화, 그에 답하다  

 

한글이 가지고 있는 과학성을 토대로, 미래적 가치에 대하여 21세기 AI시대에 한글의 창조적 확장과 국제화에 대한 두 분의 발표자의 견해를 들어고보자한다.  한글에 내재한 원리를 활용하여 한글을 멀티데이터셋으로 구축하기 위한 이상규 박사의 발표에서는 글자 이미지를 자동 디지털 데이터로 전환하는 딥러링 시스템개발을 제안하고, 이미지와 소리와 텍스트가 상호 연계한 멀티데이터 구축의 획기적인 방향을 제시한다

범종 스님의 발표에서는 한글 글자의 그림과 노래가 값지고 보배로운 경전으로 세계속에 자리매김하기 위하여 훈민정음 기본 자모의 원리를 도형으로 만들어 한글 교육과 보급에 대한 국제화의 방안을 밝힌다. 

 

Special Session II: Hunminjeongeum II_Replying to the Globalization of Hunminjeongeum

The participants in the Session I discussed the practicality, science, and other universal values put forth in the Hunmin jeong-eum haerye. Session II served as a venue for debating the value of han-geul going forward, based on its scientific qualities. Two keynote speakers gave presentations on the creative expansion and internationalization of han-geul in light of the progress made in AI in the 21st century. First, Professor Sang-gyu Lee explained how to apply the principles inherent in han-geul to creating multiple datasets with the Korean letters. His proposal is to develop a deep learning system that automatically converts text images into digital data, and he walks us through a revolutionary breakthrough in creating metadata that interconnect images, sounds, and texts. 

 

Subsequently, Beom-Jong Sunim (Buddhist monk) presented a plan for promoting the Korean writing system on the global stage. He describes how to design figures that display the basic principles of han-geul jamo (Unicode blocks) in order to facilitate teaching and popularizing han-geul across the world. The images and sounds of the Korean script will resonate as invaluable and precious classics of literature.

 

 

  • Beom-Jong
    범종Beom-Jong
  • Sang-gyu Lee
    이상규Sang-gyu Lee
  • Jong-gyu Chae
    채종규Jong-gyu Chae